인민들이 선호하는 명제품, 명상품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있다.

-원산구두공장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