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보호대책을 빈틈없이 세워

 

산림조성에 못지 않게 중요한것이 보호관리사업이며 특히 산불방지는 선차적인 관심을 돌려야 할 문제이다.이로부터 대성구역일군들은 가을철에 구역안의 산림에서 산불발생요소가 나타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세우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산불이 나면 귀중한 산림자원을 순간에 재더미로 만들게 됩니다.》

산림보호이자 토지보호, 생태환경보호이고 경제보호사업이라는것을 다시금 새기며 더욱 분발해나선 구역일군들은 산불감시조직을 면밀하게 짜고들었다.구역의 산들을 빠짐없이 돌아보면서 실태를 구체적으로 료해하였고 혁신적인 안목에서 합리적인 방도를 찾아나갔다.

사실 구역에는 륜전기재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도로주변에 분포되여있는 산림지역도 있었다.문제는 국부적이기는 하지만 이런 곳에서 여러가지 원인으로 산불발생요소가 나타날수 있다는것이였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군들은 륜전기재와 사람들의 래왕이 잦은 산림지역들에 감시초소를 더 늘일것을 계획하였다.

여기에 감시성원들을 보충적으로 배치하고 군중정치사업을 강화하여 해당 지역의 모든 근로자들이 산불감시와 통보사업에 자각적으로 참가하도록 하였다.

일군들의 조직사업은 여기에만 국한되지 않았다.

비정상적인 현상들에 대하여 제때에 알려줄수 있도록 필요한 신호기재와 련락수단을 책임적으로 보장하는데도 관심을 돌리였다.또한 산불이 쉽게 날수 있는 가을철에 모든 사람들이 입산질서를 철저히 지키도록 요구성을 높여나갔다.

일군들은 군중동원체계를 보다 치밀하게 세우는 문제도 놓치지 않았다.

이러저러한 원인으로 하여 일단 산불이 일어나는 경우 그것이 넓은 지역으로 번지지 못하도록 제때에 끄는것은 산불방지대책을 세우는데 못지 않게 중요하였다.그러자면 빠른 시간에 인원과 기재가 해당 지역에 도착해야 하였다.일군들은 이에 맞게 사전대책을 빈틈없이 세워나갔다.

결과 산불발생지역으로 그 주변의 인원과 기재들이 재빨리 기동하여 진화작업에 진입할수 있게 되였다.

산림복구전투가 힘있게 전개되고있는 오늘날 산불방지대책을 철저히 세우는것은 단순한 실무적인 문제가 아니다.

이것을 명심한 구역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순간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나라의 귀중한 자원인 산림을 보호하기 위한 사업을 책임적으로 하고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리충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