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농사차비에 필요한 비료생산을 다그치고있다.

-신의주시유기질복합비료공장에서-

 

 

특파기자 김명훈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