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과 혁명의 부름에 충실한 청년들의 고상한 인생관, 미래관의 발현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정신을 높이 받들고 평안남북도의 청년들 어렵고 힘든 부문에 용약 탄원

 

당이 부르는 곳에 인생의 좌표를 정하고 청춘의 리상과 희망을 꽃피워가는 우리 청년들의 자랑스러운 미풍이 뜻깊은 올해 진군길에서 더욱 높이 발휘되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청년들은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전구들마다에서 자강력제일주의기치를 높이 추켜들고 과감한 공격정신과 청춘의 기백으로 새로운 기적과 혁신을 끊임없이 창조하여야 합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에서 수많은 청년들이 어렵고 힘든 부문에 탄원진출하고 사람들을 감동시키는 미덕, 미풍의 소유자들로 자라난것을 비롯하여 청년들의 기세가 매우 앙양된것은 괄목할만한 정치적성과이라는 최상의 믿음을 안겨주시였다.

당중앙의 값높은 평가를 또다시 받아안은 평안남도와 평안북도의 수백명 청년들이 당전원회의가 밝힌 투쟁강령을 실천하기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서 피더운 심장과 용솟는 열정으로 조선청년의 억센 기상을 힘있게 떨쳐갈 맹세를 안고 사회주의건설의 중요전구들에 용약 탄원하였다.

평안남도의 220여명 청년들이 어렵고 힘든 부문으로 진출할것을 궐기해나섰다.

안주시, 숙천군의 청년들은 혁명선렬들이 피흘려 지키고 전세대 애국농민들이 가꾸어온 조국의 대지를 오곡백과 주렁진 사회주의리상촌으로 더 훌륭히 꾸려갈 일념 안고 도안의 농장들에 탄원하였다.

순천시와 개천시의 오누이, 자매들과 청년들은 세포지구 축산기지와 개천시 룡진협동농장, 자강도공급탄광 등에 보내줄것을 청년동맹조직에 청원하였다.

평성시, 덕천시의 청년들과 양덕군의 청년동맹일군도 북창, 덕천지구의 탄광들을 비롯한 사회주의건설의 보람찬 전구들에 탄원할것을 결심하였다.

평안북도의 100여명 청년들도 당과 혁명이 부르는 사회주의건설의 제일선에서 기적의 청년신화를 창조해갈 열의에 충만되여있다.

당중앙이 제시한 새로운 농촌건설강령의 실현에서 선봉적역할을 수행해갈 신심드높이 신의주시, 동림군, 박천군을 비롯한 여러 시, 군의 80여명 청년들이 룡천군 신암협동농장, 신의주시 석하협동농장 등으로 진출하였다.

구장지구탄광련합기업소, 락원기계종합기업소 등에 탄원한 청년들도 전세대 청년들의 투쟁정신을 이어 우리식 사회주의의 새 승리를 향한 총진군길의 돌파구를 열어나갈 기세에 넘쳐있다.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사회주의건설의 어렵고 힘든 부문으로 진출하는 청년들을 축하하는 모임들이 17일 현지에서 각각 진행되였다.

평안남도당위원회 책임비서 안금철동지, 평안북도의 일군들, 청년동맹일군들, 청년들이 참가한 모임들에서는 탄원자들에게 탄원증서가 수여되였으며 축하발언과 결의토론들이 있었다.

연설자들은 모든 청년들이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품속에서 자라난 조선로동당의 교대자, 후비대답게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부흥, 전면적발전을 앞당기기 위한 올해의 과감한 총진군에서 기적과 위훈의 창조자가 될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토론자들은 조국과 혁명앞에 다진 맹세를 순간도 변치 않고 들끓는 대고조전구마다에서 귀중한 청춘시절을 영웅적위훈으로 빛내이며 애국의 길을 변함없이 끝까지 걸어갈 결의를 피력하였다.

축하공연에 이어 원대한 포부와 리상을 안고 새로운 초소로 떠나는 진출자들을 평안남도와 평안북도의 일군들, 근로자들이 고무해주며 뜨겁게 환송하였다.

정든 고향을 떠나 협동전야와 수천척지하막장 등의 초소들에 자원진출한 이들의 소행은 사회주의조국에 대한 불같은 사랑과 당과 혁명을 위한 길에서 삶의 영예와 보람을 찾는 우리 청년전위들의 고상한 인생관, 미래관의 뚜렷한 발현으로 된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