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높은 신심과 열정에 넘쳐 새해농사차비를 힘있게 다그친다

일본새를 근본적으로 개선하여

 

안주시 미상협동농장 일군들과 농장원들의 일본새에서 혁신이 일어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사를 잘 짓자면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농업부문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자기의 책임과 본분을 다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이 농장은 지난 시기 농사에서 다른 단위들보다 앞서나가지 못하였다.일군들은 그 원인을 교훈적으로 분석하는 과정에 하나의 사실에 초점을 박았다.농사차비부터 질적으로 하지 못한것이였다.

지난해 이 농장에서 사업을 시작한 관리위원장은 올해 알곡생산목표수행의 담보를 바로 농사차비를 더욱 실속있게 하는것으로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보았다.

유기질비료만 놓고보아도 그렇다.질이 높지 못한것을 아무리 많이 생산해놓았다고 하여도 정보당 소출을 높이는데서 별로 의의가 없다.

관리위원장은 지난 시기 일부 작업반들에서 해빛과 바람에 마르고 비료성분이 적어진 유기질비료를 포전에 낸 실례들을 일군들에게 상기시키면서 그런 일본새가 낳을 후과에 대해 심각히 느끼도록 하였다.

농사차비가 해마다 반복되는 영농공정이라고 하여 만성적으로 대하면서 실속없이 하면 좋은 작황을 기대할수 없고 결국에는 나라의 쌀독이 곯게 되는것이다.

가을의 풍만한 결실은 바로 농사차비를 잘하는것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관점에서 일군들은 혁신적인 방도를 찾아 실천해나갔다.

우선 밭에 낼 유기질비료생산방법을 개선하였다.그전에는 대체로 포전과 일정하게 떨어진 곳에서 유기질비료를 생산하였다.그러나 이제는 포전의 땅을 판 다음 여기에 낟알짚을 비롯한 원료를 넣고 진거름을 섞어 부식시키도록 하였다.

이렇게 하면 질좋은 유기질비료를 생산하는것은 물론 그 운반에 들이던 품도 줄일수 있었다.

대용광물질비료리용에 전에 없이 큰 힘을 넣은것도 농장의 농사차비에서 일어난 변화의 하나이다.

일군들은 농작물의 생육에 유리한 조건을 보장하여 올해 기어이 알곡생산을 늘일 각오밑에 이 비료를 리용하는데 보다 깊은 관심을 돌리였다.

농장주변에는 대용광물질비료를 만드는데 리용할수 있는 원료매장지가 없었다.하지만 이들은 조건에 구애되지 않았다.

여러가지 재를 확보하는것과 함께 감탕을 리용하기로 하였다.

당조직의 지도밑에 본보기를 창조하고 일반화하는 방법으로 이 사업을 내밀었다.

당조직에서 당원들의 선봉적역할을 높이는 사업을 앞세우며 힘껏 떠밀어주는 속에 농장에서는 농사차비를 착실히 하는데 계속 큰 힘을 넣고있다.

본사기자 김성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