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을 위한 일은 하나를 해도 손색이 없게

 

예로부터 대동강물결우에 실실이 휘늘어진 능수버들이 마치도 구슬같이 맑은 물우에 비단필을 풀어놓은듯 하다고 하여 그 이름도 이채롭게 불리워온 릉라도이다.

하지만 금상첨화라는 말과 같이 오늘 릉라도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숭고한 인민사랑의 손길아래 근로자들의 문화휴식터로 천지개벽되였다.

이 자랑찬 전변의 갈피에 새겨진 가슴뜨거운 이야기들은 그 얼마이던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인민들이 쓰고살 모든 생산물과 건설물은 마땅히 그 질에 있어서 최상의것이여야 합니다.》

주체101(2012)년 4월 어느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릉라인민유원지건설장을 찾으시였다.

봄날이라고는 하지만 한여름처럼 날씨는 몹시 더웠다.

하지만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인민들에게 안겨줄 유원지를 최상의 수준으로 꾸려주시기 위하여 오랜 시간 공사장을 돌아보시였다.

그이께서 릉라도식당을 돌아보실 때였다.

식당의 수용능력에 맞게 인민들의 편의를 보장하는데서 나서는 문제에 대하여 대책을 세워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이어 가족식사실에도 들리시였다.

그이를 따라서는 일군들의 얼굴에는 저으기 미소가 비끼였다.

많은 품을 들여 꾸리고있던 가족식사실이여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 기쁨을 드릴수 있을것이라고 생각한 그들이였다.

그러나 일군들의 생각은 오래가지 못하였다.

방안의 벽을 살펴보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가족식사실벽에 물뼁끼를 발랐는데 그렇게 하니 식사실이 아늑한감이 나지 않고 찬감이 난다고 하시면서 가족식사실은 아늑한감이 나야 한다고, 벽에 천벽지를 붙이고 아래부분에는 나무문양의 벽지로 장식하여야 하겠다고 이르시였다.

그이의 가르치심을 받고보니 일군들은 자신들의 미흡한 일본새가 돌이켜져 절로 머리가 숙어졌다.

그러는 일군들을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가족식사실바닥에 깐 타일을 까내고 쪽널을 깔아주면 지금보다는 훨씬 나을것이라고 하시면서 인민을 위한 일은 하나를 해도 손색없이 하여야 한다고 간곡히 말씀하시였다.

정녕 인민을 위한것이라면 자그마한 문제라도 스쳐지나지 않으시고 그리도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이시였다.

이날 1층의 대중식사실을 돌아보신 그이께서는 벽체색갈을 잘 선정하여 조화롭고 멋있게 하여야 한다고 세심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이뿐이 아니였다.

식사실에서 나오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홀 오른쪽에 있는 옷보관실에 들리시여 이곳에 옷보관실을 꾸리려고 하면 좋다고, 그래야 겨울에 식당에 오는 손님들이 솜옷을 맡길수 있다고 하시며 만족을 표시하시였다.

이렇듯 다심한 어버이사랑속에 로동당시대의 기념비적창조물로 훌륭히 일떠선 릉라인민유원지이다.

인민사랑의 기념비로 솟아 빛나는 릉라인민유원지에 어린 절세위인의 간곡한 당부가 영원한 메아리가 되여 천만의 심장을 울려주고있다.

인민을 위한 일은 하나를 해도 손색없이 하여야 한다!

고철명